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아이들이랑 함께2012.02.22 09:57


거실 소파에 앉아 책을 들추고
조선 후기 불온한(?) 시인 이옥과 김려가 북한산을 주유하며 멋진 우정의 빛나는 현재를 '詩를 지어'
묶어놓는 대목을 막 통과하는데,

능현이가 차탁에 걸터앉더니 한판 두드려댑니다.

나도 이 순간을 아이폰으로 붙잡아 묶어놓았습니다.  

신고
Posted by 산마이